뒹굴뒹굴 굴렁쇠 쏘버


퇴근길.지하철에서 갑자기 제가 흥얼거리고 있더군요.
떠나요~ 둘이서...
로 유명한 바로 그 노래더라구요.
얼마전 성시경님과 유리상자 분들이 리메이크하셨는데
저는 여전히 그 노래를 첨으로 들었던 
고 최성원님의 목소리가 마음을 더 편안하게 해주는것 같아요.

제주도의 푸른밤
  

[##__##]

<제주도의 푸른밤>

떠나요 둘이서 모든 것 훌훌 버리고 
제주도 푸른밤 그 별 아래 
이제는 더이상 얽메이긴 우리 싫어요 
신문에 TV에 월급봉투에
아파트 담벼락 보다는 바달 볼 수 있는 창문이 좋아요 
낑깡 밭 일구고 감귤도 우리 둘이 가꿔봐요 
정말로 그대가 외롭다고 느껴진다면 
떠나요 제주도 푸른밤 하늘 아래로 
떠나요 둘이서 힘들게 별로없어요 
제주도 푸른밤 그 별 아래 
그동안 우리는 오랫동안 지쳤잖아요 
술집에 카페에 많은 사람에
도시의 침묵보다는 바다의 속삭임이 좋아요 
신혼부부 밀려와 똑같은 사진찍기 구경하며 
정말로 그대가 재미없다 느껴진다면

떠나요 제주도 푸르매가 살고 있는 곳



'나의생각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펜션이 생겼어요.  (0) 2010.07.29
문화재에 대한 관심 혹은 무관심  (0) 2010.05.25
퇴근길, 제주도의 푸른밤이 생각나는 하루  (0) 2010.05.21
2010년이 시작되던 날  (0) 2010.05.21
첫번째 글  (2) 2010.05.12
Posted by 쏘버 Trackback 0 Comment 0

댓글을 달아 주세요